sports
기사검색
 

2021.08.01 (일)
경제뉴스
사회뉴스
문화/예술뉴스
> 뉴스 > 사회뉴스
2019년 04월 03일 (수) 11:21
옷에서 스마트폰 충전…벼룩 크기 태양전지 원단 개발

스마트폰이나 스마트 워치와 같은 기기를 충전할 수 있는 의류 원단에 들어가는 초소형 태양광 전지가 개발됐다.

노팅엄 트렌트 대학(Nottingham Trent University)은 벼룩 크기의 아주 작은 태양전지를개발하고 의류 원단에 삽입하는데 성공해 이 원단에서 스마트폰 등의 충전이 이뤄지게 됐다고 최근 밝혔다.

▲ 의류 원단에 들어가는 캡슐화된 초소형 태양전지가 사람의 손톱 크기와 비교되고 있다. [사진= Nottingham Trent University 사이트]

이 기술은 스마트폰과 웨어러블 업체 핏빗(Fitbit)의 테스트를 거쳤으며, 이 원단 속 태양전지는 수지로 캡슐화시켰기 때문에 일반 옷감들처럼 세탁도 할 수 있다.

또한 길이가 3mm이고 너비가 1.5mm인 태양전지는 육안으로 거의 보이지 않기 때문에 착용자가 거의 느낄 수 없다.  

이 프로젝트 책임자인 아트앤디자인 스쿨의 틸락 디아스(Tilak Dias) 교수는 “초소형 태양 전지를 실속에 내장해 지속적으로 전력을 생산하는 의류와 원단을 만들 수 있다. 이 원단은 다른 직물처럼 똑같이 보이지만 섬유 속에서 전기를 생성하는 소형 셀 네트워크가 있다”며, “탄소 배출을 줄이면서 전력 수요를 감소시킬 수 있다. 이 기술은 사람들이 이동 중에도 스마트 직물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대 200개의 소형 셀은 2.5V~10V와 최대 80MW까지 전력을 생성할 수 있다. 대학 내 고급섬유산업 연구그룹(Advanced Textiles Research Group)은 5cm×5cm 크기의 원단을 200개의 셀로 만들어 입증했다.

이는 스마트폰과 웨어러블 기기를 충전할 만큼 강한 전력을 만들 수 있다. 연구진들은 “2,000개의 태양전지가 섬유에 내장되면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는 충분한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형 태양전지를 이용해 의류 원단을 만드는 이 흥미로운 기술은 의류, 패션 등과 모바일 기기가 사용자에게 보다 편리하고 친환경적인 방식으로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혁신성을 보여 주고 있는 좋은 사례다.


 
  커뮤니티
독자의견 게시판
회원전용 게시판
신문구독신청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로봇교육신문 (인천,아01464) Copyright(c) 2005 robo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인천광역시 서구 로봇랜드로 155-11 로봇타워 2101-8호 Tel: 070-7123-9071 Fax: 02-6918-4821